"비트코인으로 '340억' 벌어 20명에 1억원씩 나눠 주겠다"는 글에 신청자 폭주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비트코인 갤러리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비트코인으로 340억원을 벌었다는 이가 수익의 일부를 기부하겠다며 신청자를 모집하는 글을 올렸다.


지난 10일 디시인사이드 비트코인 갤러리에는 "그알 340억 보유자입니다. 1억씩 10명까지 구제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비트코인으로 340억원을 벌었다는 작성자 A씨는 "어느새 정신 차리고 보니 340억이 됐다"면서 비트코인으로 벌어들인 돈의 액수를 인증하는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A씨는 "비트코인으로 자본 재편된 많은 사람들 중 한 명이다"라면서 "매스컴에 노출되는 걸 극히 꺼려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비트코인 갤러리


이어 그는 "자식에게 부끄럽지 않게 1억원씩 10명, 많게는 20명까지 재산을 환원하려 한다"며 "단 잃은 사람이어야만 한다"고 적었다.


그는 글 말미에는 "나머지 300억원 남짓한 돈은 부모님 강남에 아파트도 사드리고 건물도 사드리려고 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해당 글은 올라온 지 하루도 안돼서 조회 수 2만 7천회, 1400여 개가 넘는 댓글이 달리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해당 글의 댓글에는 은행 계좌번호나 연락처를 남겨 A씨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누리꾼들로 가득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11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가 굉장히 커 법무부는 기본적으로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법무부가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특별법을 추진한다는 소식에 11일 오후 대부분의 가상화폐가 폭락하고 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11일 오후 3시 현재 가상화폐의 전반적 시세가 전일 대비 20~30% 폭락했다.


인터뷰 2시간 동안 비트코인 30억 오르자 충격 받은 '그알' PD'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과 만난 비트코인 투자자가 인터뷰하는 사이 30억을 벌어 PD조차 믿기지 않는다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세계 2위 갑부 워렌 버핏 "비트코인의 끝은 매우 처참할 것"세계 2위 갑부인 워렌 버핏이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의 열풍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