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직장서 일하다 죽은 23세 청년, '사고 보상금' 모두 기부하고 떠났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꿈 많던 23세 청년이 사고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뒤 부모가 사고 보상금을 청년이 평소 기부하기를 원했던 연탄배달 봉사단체에 전달한 사실이 알려

져 가슴을 먹먹하게 하고 있다.


10일 부산연탄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4일 해양 전문가를 꿈꾸며 대형 컨테이너선의 항해사로 일을 시작한 23살 청년 정성훈 씨가 숨졌다.


한국해양대를 갓 졸업해 취업한 뒤 2번째 승선한 배에서 하역 작업 중 불의의 추락 사고로 세상과 이별했다.


열심히 일했고 따뜻한 성품으로 선후배로부터 인정받던 한 청년의 죽음은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정 씨가 사망한 지 두 달이 지난 이달 9일 부산연탄은행을 운영하는 강정칠 목사에게 가슴을 먹먹하게 하는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정 씨 아버지의 전화였다.


정 씨의 사망 소식을 전한 아버지는 "우리 성훈이가 매월 2만 원씩 연탄은행에 돈을 보내기를 희망했다고 들었습니다. 그런데 매월 2만 원씩 빠져나가

면 마음이 너무 아플 것 같아서…, 성훈이 보상금에서 500만원을 보냅니다. 성훈이를 위해 잘 사용해 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정 씨는 숨지기 이틀 전 연탄은행에 매월 2만원의 기부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던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이 멘토로 생각했던 한기철 도선사가 연탄은행에 봉사와 후원을 한다는 것을 알고 "미약하나마 보탬이 되고 싶다"며 기부를 결심한 상태였다.


강 목사는 전화를 받는 내내 눈물을 쏟을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부산연탄은행에서는 성훈이의 돈을 받을 수 없다고, 더 귀한 곳에 사용해 달라는 뜻도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정 씨의 아버지는 되레 간청하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고 한다.


"목사님 울지 마세요. 그리고 성훈이를 봐서라도 이 돈을 꼭 받아주세요."


정씨 아버지는 아들이 평소 좋아하는 대학 야구 동호회를 비롯해 다른 단체에도 사고 보상금을 나눠 기부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부산연탄은행은 이 기부금으로 저소득층 어르신에게 따뜻한 밥상을 대접하고, 연탄을 나눠줄 계획이다. 또 기부금 일부를 저소득층 아이들의 교복 지

원 사업에도 보탤 예정이다.


강정칠 목사는 "아들을 천국으로 보내며 전해 온 소중한 기부금이어서 따뜻한 활동에 돈을 나눠쓰고 그 뜻을 기리려고 한다"면서 "가슴 아픈 기부금을

받으면서 부산연탄은행을 어떻게 세워 갈 것인가 숙제를 동시에 받았다"고 말했다.


시민 목숨 구하다 순직한 '소방관 아들' 이름으로 '2억원' 기부한 아버지31년 베테랑 은퇴 소방관 아버지와 이웃을 위해 헌신한 순직 소방관 아들의 아름다운 기부가 많은 이들에게 큰 귀감이 되고 있다.


고사리손으로 저금통에 용돈모아 125만원 기부한 '10살' 꼬마천사추운 겨울, 어려운 이웃을 위해 용돈을 모아 기부한 10살 꼬마천사의 사연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한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