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건사고

신내림 받으려 합숙하던 2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OCN '구해줘'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신 내림을 받기 위해 합숙을 하던 20대 남성이 온몸에 타박상과 골절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14일 오전 3시 30분께 부산 서구의 한 주택 2층 거실에서는 27세 남성 서모 씨가 의식을 잃고 쓰려진 채 발견됐다.


서씨의 온몸에는 타박상과 골절상을 입은 상태였다. 서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서씨가 발견된 주택은 일명 '신 엄마'라고 불리는 타로점 업주 이모(47·여) 씨에게 신 내림을 받기 위해 모인 사람들이 생활하는 합숙소라고 경찰은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OCN '구해줘'


서씨는 군대에서 발생한 사고로 보행이 어렵게 되자 가족들의 권유로 치유를 위해 이곳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는 서씨 외에 다른 합숙생 3명이 더 있었고 서씨가 쓰러진 사실을 합숙생 중 1명이 신고했다.


경찰은 합숙생 중 석모(31) 씨와 이모(46)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석씨의 휴대전화에서 이들이 서씨를 학대하는 음성이 담긴 녹음 파일을 찾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석씨와 이씨 외에도 다른 합숙생 1명과 타로점 업주 이씨가 범행과 연관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영생할 수 있다"는 사이비교주 말 믿고 9층서 뛰어내린 여학생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사이비 종교에 속아 9층에서 뛰어내린 여학생의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