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트럼프 대통령, APEC 정상들에게 "한국 DMZ 못가서 너무 아쉬워"

인사이트연합뉴스


지난 7∼8일 국빈 방한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 기간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려 했다가 기상악화로 무산됐던 일을 두고두고 아쉬워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베트남 다낭에 머물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쉐라톤 호텔에서 열린 APEC 전야제 성격의 갈라 만찬에서 각국 정상들에게 "한국 방문 길에 DMZ를 방문하지 못한 게 너무나 아쉬웠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각각의 정상들과 무리 지어 자유롭게 얘기하는 과정에서 무려 5차례 정도나 이 부분을 언급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문 대통령도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을 전해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국회 연설에 앞서 문 대통령과 함께 DMZ 판문점을 방문하기로 하고 전용 헬기인 '마린 원'에 탑승해 DMZ로 향했지만 짙은 안개 탓에 발길을 돌려야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에도 진한 아쉬움을 피력했었다.


그랬던 트럼프 대통령이 APEC 정상회의장에서 이런 아쉬움을 또다시 드러낸 것과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반도 문제에 대한 해결 의지와 진지한 의지를 보이고 싶어 했는데 그게 무산된 데 따른 아쉬움이 강한 것 같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기상악화로 용산기지로 회항했을 때에도 숙소인 호텔로 복귀하자는 참모들의 건의에 서너 차례나 "10분만 더 기다려 보자"며 날씨 상태를 초조하게 점검하며 DMZ 방문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줬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DMZ에서 만나기로 한 문 대통령은 헬기를 타고 오전 7시 1분에 청와대를 출발했지만 북상할수록 안개가 짙어져 이륙 14분 만에 경기 파주의 한 육군 항공부대에 내려야 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헬기에서 30분가량 기다렸고, 비행 중 호출한 의전·경호 차량이 부대에 도착하자 7시 45분께 DMZ를 향해 육로로 이동하기 시작했다.


차량 출발 시점에 미국 측으로부터 트럼프 대통령의 헬기가 이륙했다는 보고가 있었으나, 육로로 임진각 부근을 이동 중이던 7시 55분께 트럼프 대통령을 태운 헬기가 일산 상공에서 회항한다는 연락을 받았다.


이에 수행하던 임종석 비서실장과 송영무 국방장관, 정경두 합참의장, 박 대변인이 차를 세워 5분간 긴급 '길거리 회의'를 갖고 우리는 그대로 진행하되 미국 측의 헬기가 DMZ에 못 오면 우리 단독행사는 갖지 않고 언론에 과정만 브리핑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8시 16분께 공동경비구역(JSA) 오울렛 초소(OP)에 도착해 전방을 살펴보고 장병들을 격려했다. 미국 측은 이때부터 우리 측에 약 10분 간격으로 서너 차례에 걸쳐 '숙소로 복귀하지 않고 용산기지에 대기하며 기상 상황을 살피고 있다'는 연락을 취해왔다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오전 9시 5분께 안개가 걷힐 기미가 보이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도 국회 연설 등 일정상 더는 DMZ 방문 진행이 어렵다는 최종 연락이 전해졌고, 문 대통령은 그제야 육로로 청와대에 복귀를 결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DMZ 방문을 위해 끝까지 의지를 굽히지 않다가 일정 때문에 결국 접을 수밖에 없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당시 문 대통령을 수행했던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팽팽했던 고무줄이 딱 끊어질 때와 같은 느낌이었다"고 소회를 전했다.


DMZ서 트럼프 기다렸지만 기상 악화로 못 만난 文 대통령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8일) 오전 비무장지대(DMZ)를 동반 방문하려고 했으나 기상 악화로 인해 취소됐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