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서울 -9 °C
  • 인천 -9 °C
  • 춘천 -23 °C
  • 강릉 -2 °C
  • 수원 -9 °C
  • 청주 -9 °C
  • 대전 -8 °C
  • 전주 -6 °C
  • 광주 -3 °C
  • 대구 -4 °C
  • 부산 -3 °C
  • 제주 3 °C
사람들

12년간 폐지 주워 홀로사는 이웃에 1억 기부한 '베테랑 소방관'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쉬는 날마다 땀흘려 폐지를 줍고 그 수익금을 소외된 이웃에게 12년째 기부하고 있는 소방관이 훈훈한 감동을 전한다.


9일 YTN에 따르면 전남 나주소방서 봉황 119지역대에 근무하고 있는 최복동(54) 소방장은 동네에서 이른바 '폐지 줍는 소방관'으로 불린다.


평소에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힘쓰는 소방관이지만 휴일만 되면 최 소방관은 거리로 나가 폐지 줍는 아저씨로 변신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1997년 처음 소방관으로 입문한 그는 주로 농촌 지역에서 일하며 홀로사는 노인과 장애인, 조손 가정 등 형편이 어려운 이웃들을 만나왔다.


이들을 돕기 위해 방법을 찾던 최 소방관은 2006년부터 짬이 날 때마다 빈 병이나 폐지 등을 주워 팔았고, 몇 천원 남짓한 돈으로 먹거리를 사서 주변에 기부했다.


폐지 1kg 80원, 고철 1kg 130원에 불과하지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생각에 쉼 없이 땀을 뻘뻘 흘려가며 폐품을 줍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렇게 시작된 나눔은 올해로 벌써 12년째를 맞이했다. 그의 착한 마음이 입소문을 타면서 주변 사람들은 직접 고물을 모아 최 소방관에게 전해주기도 했다. 


이 마음이 모여 올 연말이 되면 폐품을 팔아 기부한 금액이 1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저분한 폐품이지만 물품이 쌓일 때마다 조금이라도 더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생각에 안 먹어도 배가 부르다"며 힘이 다할 때까지 기부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평생 모은 3천만원 기부하려 병원 몰래 나온 '암투병' 할머니암 투병 중인 80대 할머니가 평생 모은 돈을 기부해 주위를 훈훈하게 한다.


폐지줍던 기초생활 수급자 할아버지, 전재산 기부하고 별세파지를 주우며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살아온 90대 할아버지가 전 재산을 기부하고 별세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