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 (토)
  • 서울 0 °C
  • 인천 0 °C
  • 춘천 -8 °C
  • 강릉 2 °C
  • 수원 -1 °C
  • 청주 0 °C
  • 대전 0 °C
  • 전주 2 °C
  • 광주 1 °C
  • 대구 0 °C
  • 부산 3 °C
  • 제주 7 °C
환경

영덕 해변에 떠밀려온 '멸종위기' 고래상어 바다로 돌려 보내준 해경

인사이트포항해양경찰서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해경이 영덕 바다에 떠밀려온 국제 멸종위기종 '고래상어'를 무사히 바다로 돌려보냈다. 


25일 포항해양경찰서는 새벽 6시 40분께 경북 영덕군 오포해수욕장에서 3m가 넘는 고래상어 한 마리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날 해경의 도움으로 구조된 고래상어는 길이 3.2m에 둘레 2m가량의 크기였으며, 조류로 인해 모래사장까지 떠밀려 온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 고래상어는 입 주변 작은 상처 외 특별한 이상 없이 모래톱에 걸려 있었으며, 해경 다섯여 명이 바다 쪽으로 고래상어를 밀어 돌려보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 '고래상어, 바다청년과 친구가 되다' 캡쳐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된 고래상어는 최대 20m까지 크는 지구에서 가장 큰 '물고기'다.


몸집은 크지만 해는 끼치지 않는 온순한 동물로, 플랑크톤이나 작은 새우를 먹고 천천히 헤엄치며 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 '고래상어, 바다청년과 친구가 되다' 캡쳐


이들은 주로 열대 먼바다에 서식하나 최근 수온 변화로 제주 연안 및 남해안 등지에서 종종 출몰하고 있다.


한편 고래상어는 보호 대상 해양생물로 지정돼 포획이 금지돼 있으며, 사체를 발견해도 해경 또는 해양수산부에 신고해야 한다.


여수 앞바다서 그물에 걸린 '멸종위기종' 고래상어 구조멸종 위기종인 새끼 고래상어가 여수 앞바다에서 그물에 걸린 채 발견돼 구조됐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