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소비자

'M자 탈모' 논란 일어난 '아이폰X' 가로 디스플레이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오늘(12일) 공개된 애플의 '아이폰X'를 둘러싸고 'M자 탈모' 디스플레이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현지 시간)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신사옥 애플파크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아이폰X'와 '아이폰8' 등 신제품을 공개했다.


그런데 공개 직후 제품 전면을 덮는 OLED 디스플레이 모양을 본 소비자들은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다. 


아이폰X 상단에 튀어나온 부분이 디스플레이 일부를 가려 마치 'M자 탈모'를 연상케 했기 때문.


인사이트Twitter '@VenyaGeskin1'


이에 13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아이폰X의 이러한 디자인을 지적하는 글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안면인식 서비스를 위한 적외선 센서가 탑재된 이 부분 때문에 아이폰X를 가로로 놓고 동영상 등을 볼 경우 영상 일부분이 가려진다는 것이다.


실제로 첨부된 사진에서는 영상 일부분이 가려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애플이 안면인식 등 혁신 기능에만 신경 쓰다 중요한 걸 놓친 것 같다"거나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많이 보는데 저러면 어떡하냐" 등의 불만을 내놓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Danny Winget'


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저건 소프트웨어만으로도 충분히 커버되는 부분"이라며 "좌우 화면을 자르게 설정하면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한편 애플 측은 아이폰X에 대해 "앞면 전체가 화면인 아이폰을 만드는 것은 우리가 늘 추구하던 비전이었다"면서 "돌출 부분이 생긴 것은 얼굴 인식 센서를 통해 혁신적인 요소를 담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신사옥서 드디어 공개된 애플 '아이폰X'…11월 3일 발매 시작아이폰 10주년 기념 모델인 아이폰X(아이폰 텐)을 11월 3일 미국 등 주요 시장에 출시키로 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