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文 대통령 "'남녀가 국방의무 함께해야' 청원, 참 재밌는 이슈"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국방의 의무를 남녀가 함께 지게 해 달라'는 청원에 대해 입을 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주재한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청와대 홈페이지 내 '국민청원 및 제안' 코너에 올라온 청원 중 현재 많은 지지를 받고 있는 '국방의 의무를 남녀가 함께 지게 해 달라'는 청원을 거론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해당 청원을 거론하며 "국방의 의무를 남녀가 함께하게 해달라는 청원도 재밌는 이슈 같다"고 말하자 회의 참석자들은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대해 조현옥 인사수석이 "오래 전부터 나오던 이야기"라며 "여성 중에도 사실 국방의 의무를 하겠다는 사람도 꽤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에 문 대통령이 "요즘은 육군사관학교, 공군사관학교 수석졸업자들이 거의 해마다 여성들"이라며 "만만치 않다"고 말하자, 주영훈 경호처장은 "저희 경호처에서도 여성 채용 비율을 높이려 하고 있다. 이번에는 여성을 우선 선발하려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조현옥 수석이 "굉장히 잘하고 있습니다"하고 맞장구를 쳤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보통 금녀의 영역, 혹은 전통적으로 여성들에게는 맞지 않는다는 인식이 많았던 것이 해군인데 요즘은 여성 함장까지 나왔다. 해사 출신"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임종석 비서실이 "아직 잠수함 함장은 여성이 없다"고 말하자 장하성 정책실장은 "대통령 비서실장도 마찬가지"라고 임 실장을 향해 농담을 던졌다.


그러자 한 참석자가 "정책실장부터 고려해보면 풀이 더 넓을 것 같다"고 응수해해 다시 한 번 웃음꽃이 피었다.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한편 이날 회의에서 거론된 청원은 '남성만의 실질적 독박 국방의무 이행에서 벗어나 여성도 의무 이행에 동참하도록 법률개정이 되어야 합니다' 제목으로 지난달 30일 청와대 홈페이지 내 '국민청원 및 제안' 코너에 올라왔으며, 현재까지 12만명이 넘는 사람이 참여했다.


"여자도 군대가라"…청와대 청원글에 12만명 서명 돌파여성들도 군대에 가야한다는 내용의 청원글이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가운데 12만명 이상이 서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