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2 (일)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건강

"다이어트 식품, 체중 더 증가시킬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설탕 대신 인공감미료가 들어간 저칼로리 다이어트 음료를 섭취하는 것이 오히려 체중을 더 증가시킬 수 있다는 연구 발표가 공개됐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음식의 단맛과 칼로리가 일치하지 않으면 뇌는 에너지 연소를 중단 시킨다'는 미국 예일대학 의대 정신의학 전문의 대나 스몰 박사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단맛과 칼로리가 일치하지 않으면 뇌에서 혼란이 일어난다. 


이 같은 혼란 때문에 뇌는 연소할 칼로리가 줄어든 것으로 생각해 대사활동을 차단시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즉 설탕 대신 인공감미료가 들어간 음식을 먹으면 뇌는 착각을 하게 돼 대사활동을 차단시키고 그로 인해 칼로리가 축적되는 것이다.


스몰 박사 연구팀은 15명을 대상으로 다이어트 음료와 일반 음료를 마셨을 때 각각 뇌를 촬영해 차이를 비교하고 체내에서 에너지 연소가 어느 정도 이루어지는지 관찰했다.


관찰 결과 음료의 단맛과 칼로리가 일치하지 않는 '다이어트 음료'를 마실 때 대사활동이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뇌의 보상회로에도 칼로리가 연소됐다는 신호가 들어오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연구 결과에 대해 영국 카디프대학의 도미니치 듀어 심리학 교수는 "단맛과 칼로리의 불일치가 칼로리 대사를 방해해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보여 준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는 섭취한 칼로리가 제대로 소화되지 않거나 체중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고 설명했다.


끊으면 무조건 살 빠진다는 '악마의 음식' 3가지끊으면 무조건 살이 빠진다는 3가지 음식을 소개하니 다이어트를 준비하는 사람이라면 참고하자.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