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바보' 박명수 "민서가 어떤 사윗감을 데려와도 반대"

인사이트Instagram 'minlovesyou', 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박명수가 딸 민서가 어떤 남자를 데려와도 결혼을 반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청취자들의 사연을 읽어가며 자신의 심정을 드러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장인어른이 결혼하기 전에는 반대했는데 결혼한 후에는 든든한 지원군이 됐다는 내용의 사연을 보냈다.


사연을 읽은 박명수는 "이렇게 장인어른과 사위가 잘 지내는 것도 복이다. 좋은 분들이 가족이 되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딸 키우는 입장이지만 어떤 사윗감을 데려와도 처음에는 반대할 것"이라고 밝혀 청취자들을 폭소케 했다.


그러면서도 박명수는 "처음에는 반대하겠지만 딸과 결혼해 내 사람이 되면 자식만큼 잘해주는 게 처가댁이 아닌가 싶다"고 고백했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