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 "호나우딩요처럼 축구 잘해 '아나우딩요'라 불렸다"

인사이트(좌) KBS2 '불후의 명곡', (우) Gettyimages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하니가 학창시절 별명이 '아나우딩요'였다는 것을 고백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지난 23일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걸그룹 EXID '하니'의 중학교 졸업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하니는 "저 같은 경우 소극적이고 내성적이었다"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도 하니는 "운동은 좋아했다, 축구 이런 거를 잘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하니는 자신의 별명이 '아나우딩요'였다고 고백했다. 이는 자신의 본명인 '안희연'과 전설적인 축구선수 '호나우딩요'를 합친 별명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하니는 학창시절 자신의 IQ가 145였으며 공부를 열심히 해 10등 정도의 성적을 냈다고 고백해 주위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GOM TV '해피투게더3'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