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보고 싶어 촬영장 갔다가 모니터링 해주는 '사랑꾼' 지성

인사이트SBS '귓속말'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배우 지성이 아내 이보영을 향한 팔불출 면모를 내비쳐 부러움을 자아낸다.


22일 SBS '귓속말' 제작진은 아내 이보영이 보고싶어 촬영장까지 쫓아왔다가 모니터링을 해주는 지성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지성은 아내가 연기하는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보며 미소를 짓기도 하고, 같은 직업을 가진 배우로서 꼼꼼히 모니터링을 해주는 모습도 보였다.


인사이트SBS '귓속말'


촬영장에서 두 사람을 직접 지켜본 이명우 PD는 "지성이 모니터 보고 있으면 피고인 팀이 와서 가야한다며 데리고 갔다"며 "이보영 씨도 남편을 보러 피고인 세트장을 자주 찾아갔다더라"고 두 사람의 애정을 전했다.


아내의 촬영장에서 지성은 카메라 감독님에게 "보영이 화면 잘 안나오면 감독님이 책임지세요~"라는 농담을 던져 촬영장 분위기를 즐겁게 했다는 후문이다.


평소 아내 이보영에 대한 사랑이 극진하다고 소문난 지성의 '사랑꾼' 면모에 누리꾼들은 하나같이 부러움을 내비쳤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