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탑 군대 갈 때 하늘 무너지는 줄 알았다"

인사이트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2',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홈페이지


[인사이트] 배수람 기자 = 가수 전소미가 그룹 빅뱅의 멤버 탑에 대한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7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최근 '언니들의 슬램덩크2'에 출연해 맹활약을 펼치는 전소미가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빅뱅과 투애니원을 좋아한다고 밝힌 전소미는 "어릴 때 용돈을 모아서 빅뱅, 투애니원 사진을 산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빅뱅 멤버 중에서 탑을 좋아한다고 밝힌 전소미는 "빅뱅 탑 선배님 포스터가 아직도 방에 붙어있다"고 말했다.


탑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낸 전소미는 "연예인이 되고 아직 한 번도 만나지 못했다"며 "탑 선배님이 군대 가실 때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전소미는 DJ 최화정이 왜 YG엔터테인먼트에 가지 않았냐고 묻자 "나도 왜 YG 오디션을 보지 않았는지 모르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배수람 기자 baeba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