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맞아 반드시 기억해야 할 '독립운동' 후원한 기업 5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독립군'들의 든든한 자금줄이 되어 준 자랑스러운 기업들이 있다.

 

이 기업들은 일제의 침략을 받았던 일제 강점기 시절 그 어떤 조건도 달지 않고 독립운동가들에게 돈을 대줬다.

 

당시 독립자금을 지원한 일을 일제에게 들킬 경우 사업기반은 물론, 목숨까지 내놓아야 했음에도 이들은 결코 '독립운동 후원'을 멈추지 않았다.

 

3·1절을 맞아 독립운동을 후원한 '착한 기업 5곳'을 소개한다. 해당 기업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가슴 깊이 새겨보길 바란다.


1. 동화약품


인사이트사진 제공 = 동화약품


동화약품의 '까스활명수'의 개발자인 민병호 선생의 아들 민강 사장은 1920년대에 까스활명수를 팔아 번 돈으로 독립운동을 지원했다.

 

민강 사장이 있는 동화약품의 본사 '서울연통부'는 1920년에 상하이 임시정부의 연락책으로 쓰이기도 했다.

 

그는 독립운동에 연루돼 두 번의 옥고 끝에 숨을 거뒀으나, 죽는 순간까지 나라를 위해 희생한 것을 후회하지 않았다.


2. 교보생명


인사이트(좌) Twitter 'KYOBOLIFEins', (우) 교보생명 공식 블로그


교보생명 창업자인 신용호는 물론, 그의 아버지와 형들도 독립운동을 했다.

 

그는 가족들이 모두 독립운동을 하는 바람에 일제에 늘 쫓겨 다녀야 했다.

 

신용호는 19살에 장사를 하겠다며 집을 나와 중국으로 갔지만, 그곳에서 민족시인 이육사를 만나 그에게 독립운동 자금을 보태는 등 결국 가족들과 같이 다시 독립운동을 했다.

 

3. 유한양행


인사이트유한양행


"건강한 국민만이 주권을 되찾을 수 있다"

 

유한양행 창업자인 유일한 박사의 신념이다.

 

유일한 박사는 9살에 미국으로 건너가 고학으로 대학을 마쳤으나, 독립을 위한 자금을 마련하고자 1926년 귀국해 유한양행을 설립했다.

 

그는 우리나라 광복 촉성을 위한 '해외 한족 대회'의 집행위원과 미국 전략 정보처 OSS의 한국담당 고문으로 활약했으며, 1942년에는 미국으로 건너가 항일무장독립군 창설을 주도하고 직접 독립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4. GS


인사이트(좌) GS그룹, (우) GS 공식홈페이지


GS 그룹 허창수 회장의 아버지 허준은 만주 독립운동의 자금줄 역할을 한 백산상회를 공동 설립한 인물이다.

 

또 그의 할아버지 허만정 선생도 일제 몰래 독립운동을 꾸준히 지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참고로 '백산상회'는 독립운동 전체 자금의 60%가량을 지원했던 곳으로, 일제의 감시를 피하기 위해 영리 기관으로 가장했으나 실제로는 독립운동의 국내 연락 및 자금 공급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5. LG


인사이트(좌) 연합뉴스, (우) LG 사이버역사관


LG 그룹의 구인회 창업회장은 중경임시정부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했다.

 

1942년 7월 구인회 회장은 독립운동가인 백산 안희제 선생의 독립운동 자금 부탁에 흔쾌히 1만 원을 지원했다.

 

일제로부터 지명 수배를 받고 있던 안희제 선생에게 독립자금을 준다는 것은 집안이 풍비박산 날 수도 있는 위험한 일이었지만, 구인회 회장은 "당할 때 당하더라도, 나라를 되찾고 겨레를 살리자는 구국의 청에 힘을 보태야 겠다"며 안희제 선생에게 1만 원을 전달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