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노무현 밑에 있었으나 여기까지 온건 내 업적"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선혜 기자 = 차기 대권 주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선 긋기에 나섰다.


지난 25일 반 전 총장은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자신의 정치적 정체성을 공표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한 패널은 "유엔 사무총장도 노무현 정부 때 만들어 줬으니 '더불어민주당'과 (정치적 성향이) 가깝지 않냐?"며 그의 정치적 정체성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반 전 총장은 "나는 1970년에 공직을 시작해 박정희 정권부터 노무현 정권까지 근무했다"며 "특정 정권을 위해 일한 것이 아니라, 공직자로서 국가와 국민만을 위해 일했을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노무현 재단


그러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과는 장관 임명장을 받기 전까지 일면식도 없었다"며 "국가에 맞는 인재를 쓰겠다는 그의 방침을 고맙게 생각하나, 여기까지 온 것은 나의 업적이고 업무 태도에 대한 인정의 결과라 생각한다"며 노무현 정부와 확고히 선을 두었다.


그러자 일부 패널 사이 반 전 총장의 집권은 보수 정권의 연장이라는 말이 나왔다.


이 같은 발언에 반 전 총장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일한 적 없다"며 앞선 보수 정권들과 상관없는 '진보적 요소를 지닌 보수주의자'라고 강조했다.


김선혜 기자 seonhye@insight.co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