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저승사자 이동욱이 유인나를 사랑하는 방법

인사이트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유일무이'한 저승사자 역으로 다양한 매력을 뽐내고 있는 배우 이동욱의 애틋한 사랑법이 여심을 흔들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스페셜 방송에서는 현생의 저승사자와 전생의 왕여역을 맡은 이동욱의 달콤하면서도 짠내 나는 사랑법이 한 눈에 그려졌다.


다소 서툴지만 행동 하나하나에 진심이 묻어나는 연애 초보 저승사자의 사랑법은 누구보다도 특별했다.


인사이트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써니(유인나 분)와 운명적인 첫 만남을 가진 저승사자.


당시 이들은 육교 위 가판대에서 파는 반지 하나를 동시에 짚으려고 손을 뻗으며 처음 만나 한눈에 반한다. 써니를 처음 본 저승사자의 눈에선 알 수 없는 눈물이 흘렀고 멈춰지지 않았다.


이후 사랑에 서툴기만한 저승사자는 솔직하고 신중한 언행과 귀엽고 사랑스러운 면모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는 길거리에 있는 여자들이 온통 써니로 보이는 상사병에 걸리는가 하면, "뭐 좋아하세요?"라는 써니의 물음에 "써니 씨요. 취미도 써니 씨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써니 씨의 행동에 드라마만큼 맹목적으로 끌립니다"라는 돌직구 고백을 날리며 여심을 흔들었다.


인사이트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또한 이름도, 직업도 어느 것 하나 속 시원히 밝힐 수 없는 저승사자는 써니가 묻는 질문이라면 하나도 놓치지 않고 대답하기 위해 골머리를 앓으며 써니에 대한 애정을 여과없이 보여줬다.


하지만 달달했던 두 사람의 관계는 눈물없이 볼 수 없는 로맨스로 바뀌었다.


저승사자는 인간인 써니와는 사랑이 이루어질 수 없다고 판단하고 써니에게 행복했던 기억만 남기라며 최면을 걸고 이별을 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이후 써니의 전생인 김선을 죽인 왕이 자신이라는 비극적인 사실을 알게된 저승사자.


그럼에도 저승사자는 전생에 이어 현생에서도 사랑에 빠진 써니를 잊지 못해 주변을 서성거리고 써니에게 위험이 닥칠 때면 지켜준다.


써니가 자신과 함께했던 모든 순간이 행복했기에 최면에 걸리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그는 눈물을 글썽이며 "매일이 사무치게 그리웠다"는 진심어린 고백을 전한다.


인사이트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그러나 써니는 저승사자에게 이별을 고했고 저승사자는 써니를 더 이상 잡지 않음으로 그의 아픈 마음을 배려했다.


'도깨비' 종영까지 3회를 남긴 가운데 운명의 장난처럼 눈물없이 볼 수 없는 저승사자와 써니의 관계가 어떻게 마무리될 지 시청자들은 숨죽이며 다음회를 기다리고 있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