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의대생 아들 과외해주기 위해 달려온 '수학천재' 아빠

아들을 위해 몇 시간의 기차 여행도 마다하고 달려온 부모가 있어 화제다.

인사이트인민망


[인사이트] 박송이 기자 = 아들을 위해 몇 시간의 기차 여행도 마다하고 달려온 부모가 있어 화제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인민망은 불타는 학구열을 가진 한 가족의 사연을 소개했다.


새해 연휴가 시작된 지난 1일 중국 후베이 성 우한 시의 한 시민이 우한대학교 캠퍼스를 지나다 놀라운 광경을 목격했다. 밤 9시를 넘긴 늦은 시간 한 남학생과 중년의 부부가 가로등 밑에서 공부를 하고 있었다.


그중 중년 남성은 앉아 있는 학생에게 무언가를 가르치는 중이었다. 날씨가 추웠지만 그들의 학구열은 뜨거웠다. 사실 그들은 모두 한 가족이었다. 우한대학교 의과대학에 재학 중인 아들이 수학공부에 어려움을 느끼자 부모가 직접 나선 것이다.


광시좡족지구 류저우시에 사는 부모는 3일간 짧은 연휴에도 먼길을 달려왔다. 아빠 톈씨는 1980년대에 대학원까지 졸업한 수재로 현재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다. 아들이 고급수학에 어려움을 느끼자 직접 과외를 하러 왔다.


도착한 첫날은 2시간밖에 시간이 없었다. 고향으로 돌아가야 하는 기차를 타기 위해선 밤늦도록 밖에서 같이 공부하는 수밖에 없었다.


톈씨는 "아들이 잘되기만을 바라는 게 나의 마음"이라며 "나는 특별한 부모가 아니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박송이 기자 songee@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