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박명수 둘째 가졌다는 소식에 하하가 한 말 (영상)

NAVER TV캐스트 '무한도전'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다 죽은 줄 알았더니~"


무한도전 하하가 나이 마흔여덟에 둘째를 가진 박명수에게 짓궂은(?) 축하 인사를 건네 보는 이들을 폭소케했다.


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2016 MBC 연예대상' 이후의 소감을 나누는 무도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각각 대상과 최우수상을 받은 유재석과 정준하를 축하하던 무도 멤버들은 수상하지 못한 박명수에게는 "둘째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그러자 박명수는 "생각지도 못했던 둘째가 생겨 너무 감사하다"며 함박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이에 장난기가 발동한 하하는 "강한 남자다"라고 박명수를 추켜세운 뒤 "다 죽은 줄 알았더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준하 역시 "많은 사람들한테 희망을 주잖아"라며 하하를 거들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