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 14℃ 서울
  • 18 18℃ 인천
  • 12 12℃ 춘천
  • 17 17℃ 강릉
  • 14 14℃ 수원
  • 15 15℃ 청주
  • 16 16℃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7 17℃ 대구
  • 20 20℃ 부산
  • 21 21℃ 제주

김어준, "'의문사'한 박지만 수행비서, '5촌 살인사건'의 증인"

지난 1일 숨진 박지만 수행비서가 최근 '그알'을 통해 방송된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증인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전날 사망한 박지만 회장의 수행비서가 최근 '그것이 알고 싶다'가 보도한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의 증인이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2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어준은 전날 사망 소식이 알려진 박지만 EG(이지) 회장의 수행비서가 지난 2010년 신동욱 총재 재판에 박지만 측 증인으로 섰던 인물이라고 언급했다.


김어준은 주 씨의 사망 소식을 듣고 "왜 하필 민주당이 '박근혜 대통령 5촌 간 살인사건'을 특검에 재조사해달라고 의뢰한 직후 죽었는지 의심스럽다"며 "고 박영철·박용수가 사망 전 술자리를 같이한 사람이 박지만 회장이란 진술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사망한 박지만 회장의 수행비서는 그날 행적을 알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며 주 씨의 사망 소식에 의문을 드러냈다.


한편 1일 수서경찰서는 박 회장의 수행비서 주 모 씨가 이날 오후 1시경 강남구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망한 주 씨의 집에 침입 흔적과 유서 등을 찾지 못했으며 외상이나 타살 흔적 등 사인을 추정할 만한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