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이서진, 밤늦게 카톡으로 요리 고민 지시한다"

인사이트tvN '삼시세끼'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그룹 신화의 에릭이 촬영 중이 아닐 때도 이서진과 메뉴를 연구한다고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에서 나영석PD는 에릭에게 "평소에 이서진이 무슨 카톡을 보내냐"고 물었다.


에릭은 "늦은 밤 카톡으로 이런 걸 해보면 어떠냐는 카톡이 온다"며 자신이 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실제 이서진이 에릭에게 보낸 메시지에는 '두부전골', '돼지국밥', '마파두부' 등 음식 이름만 가득했다.


이에 대해 이서진은 "먹고 싶은 메뉴를 말하는 게 아니라 그동안 안보여줬던 메뉴 위주로 이야기하는 것"이라면서도 "(사실) 가끔씩 술 취했거나 하면 먹고 싶은 음식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