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울컥하게 만든 양세형의 리더로서 고충 (영상)

인사이트Mnet '양남자쇼'


[인사이트] 이가영 기자 = 리더로서 고충느낀다는 양세형 말에 '레드벨벳' 아이린이 조용히 눈시울을 붉혔다.


지난 8일 방송된 Mnet '양남자쇼'에 출연한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과 조이가 나와 걸그룹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펼쳤다.


이날 양세형은 '레드벨벳' 리더이자 맏언니인 아이린에게 "언니로서 차마 힘든 건 없어요?"라고 물었고 아이린은 덤덤하게 "특별히 없어요"라고 짧게 답했다.


옆에서 말을 들은 조이는 "멤버들은 (불평불만을) 이야기하는데 언니는 말을 안 해요"라며 답답해했다.


인사이트Mnet '양남자쇼'


아이린의 마음을 이해한 듯 양세형은 "저도 개그맨 후배들과 아이디어 회의를 할 때 후배들은 힘든 걸 이야기하는데 (리더인) 내가 똑같이 힘든 걸 이야기하면 그 팀은 무너지더라고요"라고 말했다.


힘들 때 혼자 삭힌다는 양세형은 "아마 아이린 씨도 말 못할 힘든 일들이 굉장히 많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리더로서 감수할게 많은 아이린을 위로했다.


양세형의 말을 듣고 눈가가 촉촉해진 아이린은 조용히 고개를 끄덕이며 양세형의 말에 공감했다.


아이린은 이어 입술을 꼭 다물고 부채질을 하는 등 애써 눈물을 참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NAVER TV캐스트 Mnet '양남자쇼'


이가영 기자 g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