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지 "일본서 6개월 활동한 뒤 소속사에게 36만원 받았다"

인사이트FashionN '화장대를 부탁해2'


[인사이트] 현나래 기자 = "일본 활동 6개월을 하고 무려(?) '36만원' 벌었다"


1일 케이블 채널 FashionN 뷰티방송 '화장대를 부탁해2'에서는 걸그룹 애프터스쿨 전 멤버 배우 이주연이 출연해 보조 MC 리지와 그룹 활동 당시를 회상했다.


리지는 애프터스쿨이 노래 'Bang!'으로 6개월 동안 일본에서 활동한 뒤 정산받은 돈이 고작 '36만원'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에게 '우리 차라리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 하자'고 말했다"라며 웃으며 지나간 과거를 털어놨다.  


같은 멤버였던 이주연도 "최저 임금보다 적은 돈을 받았다"며 "멤버들이 먹는 것을 좋아해 (회사가) 식비로 많은 돈을 지출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화장대를 부탁해'는 화장대에 있지만, 쓰지는 않는 화장품을 재활용하는 방법과 연예인들의 뷰티 노하우 등을 알려주는 프로그램이다.


현나래 기자 nara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