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아트디렉터가 밝힌 설리 탈퇴 후 f(x) 비하인드 스토리

인사이트HIGH CUT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SM 엔터테인먼트 아트디렉터 민희진 본부장이 설리 탈퇴 후 그룹 '에프엑스'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30일 민희진 본부장은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제4차 콘텐츠 인사이트' 행사에 강연자로 참석했다.


이날 민 본부장은 지난해 발매된 에프엑스의 정규 4집 앨범 '4 walls(포월즈)'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며 "설리가 탈퇴 뒤 팀을 4인조로 개편했는데, 이미지 메이킹을 하기 참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비주얼 멤버가 빠졌는데 이걸 커버해야 했다"며 "전체적으로는 비주얼보다는 그룹이 탄탄해 보여야 한다는 숙제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민 본부장은 SM 총괄 비주얼 아트 디렉터로 그룹 샤이니, 에프엑스, 레드벨벳, 엑소, NCT 등 다양한 소속 아티스트 콘텐츠를 제작해 대중적으로 히트한 사례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설리는 지난해 에프엑스를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했다.


문지영 기자 moonji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