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교육부, '입학특혜' 정유라 이화여대 입학 취소 요구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정유라의 이화여대 입학 취소 처분이 결정됐다.


18일 오전 11시 이준식 교육부 장관은 이화여자대학교에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입학 취소를 요구 한다고 밝혔다.


교육부 특별감사 결과 이화여대가 정유라의 입학 과정과 출석·학점 인정 과정에서 특혜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 결과 정유라는 체육특기자전형 원서접수 마감일(2014년 9월 15일) 이후인 9월 20일에 획득한 2014아시안게임 금메달 수상 실적을 반영할 수 있도록 이화여대에 요청했다.


입학처장은 면접위원 오리엔테이션에서 "수험생 중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가 있으니 뽑으라"고 강조했으며, 규정을 어기고 정유라의 면접고사장 내 금메달 반입을 허가했다.


정유라는 면접장에서 "금메달을 보여드려도 되나요"라며 테이블 위에 금메달을 올려놓고 면접을 봤다.


면접위원들은 정유라에게 높은 면접점수를 부여했고, 일부 위원의 주도로 서류점수에서 높은 순위를 기록한 수험생에게 낮은 면접점수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정유라는 출석과 학점 부여에서도 특혜를 받았다.


2015년 1학기 1과목, 2016년 1학기 6과목, 여름학기 1과목까지 총 8개 과목 수업에 한 차례도 출석하지 않고 대체자료도 제출하지 않았지만, 담당 교수들은 출석을 인정했다.


또 시험에 응하지 않고 과제물을 제출하지 않았음에도 부당하게 성적을 부여받았다.


'글로벌융합문화체험 및 디자인 연구' 수업에서는 의상디자인과 제작과정 설명, 시제품을 교수에게 제출해야 했지만, 정유라는 기성복을 입고 찍은 사진만 내고도 중간 과제물로 인정받았다.


담당 교수는 정유라가 기말 과제물을 내지 않자 직접 액세서리 사진과 일러스트 등을 첨부해 정유라가 제출한 것으로 꾸미기도 했다.


또 정유라가 제출한 '코칭론' 수업 과제물에서 맞춤법 오류가 다수 발견됐고 욕설과 비속어를 사용했지만, 정상 학점을 부여받았다.


이 장관은 "이화여대에 정유라의 입학을 취소하도록 요구하고, 정유라에게 특혜를 준 관련자들과 부당하게 출석을 인정하고 학점을 준 담당과목 교수들에게는 중징계 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추가로 "입시부정에 따른 제재로 이화여대의 대학 재정 지원사업 사업비 감액를 검토할 것"이라 덧붙였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