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 18℃ 서울
  • 18 18℃ 인천
  • 16 16℃ 춘천
  • 19 19℃ 강릉
  • 18 18℃ 수원
  • 16 16℃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8 18℃ 광주
  • 18 18℃ 대구
  • 22 22℃ 부산
  • 22 22℃ 제주

삼성휴대폰 보증기간 역차별 ‘해외는 2년, 국내는 1년’

국내 삼성 휴대폰 단말기의 품질보증기간이 해외에 비해 짧아 국내 고객들이 역차별을 받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 뉴시스

삼성 휴대폰 보증기간이 해외에 비해 우리나라에서는 짧아 국내고객들이 역차별을 받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장병완 의원이 12일 공개한 국가별 삼성 휴대폰 국가별 품질보증기간 자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국내 고객이 휴대폰을 구입할 경우 품질보증기간을 1년으로 정하고 있다.

 

반면 동일 제품에 대해 미국·영국·호주 등 해외에서는 모두 국내의 두 배인 2년의 보증기간을 부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가 구입한지 1년 반이 지난 삼성 휴대폰을 해외에서는 무상으로 수리할 수 있지만 국내에서는 소비자가 수리비 전액을 떠안아야 하는 것이다.

 

특히 미국에서는 자사 스마트폰의 보증기간 2년을 광고 전면에 내세우기도 했던 삼성이 자국의 소비자에게는 오히려 차별적인 대우를 하고 있는 점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장 의원은 지적했다.

 

장 의원은 "해외에 비해 절반 밖에 되지 않는 국내 휴대폰 품질보증기간이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짧은 휴대폰 교체주기(15.6개월)를 기록하게 하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이는 곧 국민들의 가계통신비 증가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휴대폰 품질보증기간과 같은 기본적인 서비스에서 국내 소비자들을 역차별 하는 것은 조속히 시정해 국민 불편을 해소하고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에 기여할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

[ⓒ 뉴시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