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쿠터로 구급차 길 터준 시민에 남몰래(?) 표창하는 LG그룹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LG그룹이 또 한 번 남몰래(?) 의인에게 표창과 성금을 전달했다.


13일 LG 복지재단은 지난 6일 울산시에서 퇴근길 정체로 인해 환자 이송에 어려움을 겪던 구급차 이동을 위해 스쿠터로 길을 터준 최의정(31)씨에게 모범시민 표창과 함께 상금 1천만 원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현직 소방관의 부인인 최씨는 지난 6일 스쿠터를 타고 울산 심산호교를 지나가던 중 도로 정체로 호흡곤란이 발생한 산모를 태운 구급차가 앞으로 나가지 못하자 일일이 앞차들을 두드리며 길을 터줬다.


급박한 상황에서 최씨의 도움 덕분에 산모는 무사히 병원에 도착해 치료를 받았으며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LG 복지재단은 "구급차에 타고 있던 임신부와 태아 모두 위험해질 수 있었던 상황에서 기지를 발휘한 최의정씨 덕분에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며 "최씨의 시민정신과 미담이 많이 퍼져 성숙한 사회가 될 수 있도록 하는 차원에서 표창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LG복 지재단은 사회적으로 본보기가 되는 의인들을 선정해 표창과 상금을 수여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서울 교대역 부근에서 흉기를 들고 행인을 위협하던 20대 남성을 제압한 시민 5명에게 표창과 상금 1천만 원을 각각 전달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