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히 있으라"는 방송에도 운동장으로 뛰쳐나온 학생들

인사이트(좌) 운동장으로 대피한 여고생들, (우) 1차 지진 후 야간자율학습을 강행했음을 고발하는 고등학생의 글


[인사이트] 정은혜 기자 = 건물이 흔들리고 가구가 넘어지는 지진이 발생했는데도 경북 지역의 일부 학교들은 학생들에게 "가만히 있으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밤 경주 지역에서 리히터 규모 5.8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일선 학교에서는 "일본에서는 더한 지진이 일어나도 야간 자율학습을 한다"며 "자리를 이탈하지 말라"는 방송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생들이 SNS에 고발한 글에 따르면 부산 모 고등학교에서는 1차 지진 이후 모든 학교가 자율학습을 멈추고 학생들을 귀가 시켰으나 자습을 강행했다.


심지어 교감은 1차 지진 이후 1, 2학년과 함께 귀가했고 그 이후 1차 지진보다 강도가 높은 2차 지진이 발생했다.


이 학생은 "자연 재해를 교사 6명이서 200명의 학생들을 책임진다는 게 말이 되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만에 하나 2차 지진이 더 큰 규모로 일어나 학교가 무너지기라도 했으면 수백명의 사상자가 나올 뻔한 상황인 것이다.


또, 한 여고 기숙사에서는 "가만히 있으라"는 안내 방송이 나왔지만 학생들이 운동장으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들은 "세월호 사건 이후 가만히 있으라는 말을 믿을 수가 없다"며 스스로 자신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낫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공유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eunhy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