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동영상보던 여섯살 아이 손에서 터진 '갤노트7'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좌) wafflesatnoon (우)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삼성의 야심작이었던 '갤럭시노트7'가 또 터졌다. 이번에는 어린이의 손에 화상을 입혔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미국 정보기술 매체 폰아레나는 전날인 10일 저녁 미국 뉴욕주 브루클린에 거주하고 있는 6살 소년이 갤럭시노트7의 폭발로 화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화상을 입은 아이의 할머니 린다 루이스(Linda Lewis)는 "손자가 갤럭시노트7으로 동영상을 시청하고 있다가 갑자기 배터리가 폭발했다"며 "이로 인해 집에 화재 경보가 울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갑작스러운 폭발로 인해 아이는 손에 화상을 입었다. 가족은 곧바로 911에 신고했고 아이는 화상 치료를 받은 후 집으로 돌아왔다.


이에 린다는 "현재 아이는 스마트폰 근처에 가는 것을 두려워하는 상태이며, 가족들과 함께 삼성쪽에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린다는 삼성 측과 어떠한 대화가 오갔는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최근 미국에서는 갤럭시노트7 폭발로 차량이 전소하거나 한 가정의 창고 전체가 불에 타는 등 갤럭시노트7의 폭발이 2차 사고로 이어지는 일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잇따른 폭발로 인해 미국 정부는 삼성의 '갤럭시노트7' 사용중단 권고 발표를 냈다.


현재 삼성전자는 배터리 폭발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한국과 미국 등 10개국에서 '갤럭시노트7' 판매를 중단한 상태며 판매된 250만대 전량을 교환해주기로 했다.


갤럭시노트7을 사용하고 있다면 조속히 삼성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거나 대여폰을 사용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윤혜경 기자 heak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