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성, 'W' 제작진에 "돈을 더 달라고!" 발언에 누리꾼 폭소

인사이트페이스북 캡처


[인사이트] 성보미 기자 = 더블유 촬영을 모두 마친 배우 김의성이 'W' 제작진 측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 10일 김의성은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감사 인사와 더불어 다중인격이 돋보이는 댓글을 남겼다.


김의성은 "오늘로 저의 더블유 촬영은 모두 끝났습니다. 그동안 더블유를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 마음으로부터 감사를 전합니다. 참, 저 감독님한테 상 받았어요"라며 트로피 사진을 공개했다.


제작진이 김의성에게 전한 트로피에는 '남우조연대윤상'이라는 명칭 아래 '위 연기자는 알콜중독자, 사이코 작가, 연쇄살인범, 다정한 아버지, 볼드모트 다중인격자를 단일 출연료로 완벽하게 해결해주어 완성도 제고와 제작비 절감에 큰 기여를 했기에 이 상을 수여합니다'라고 적혀있었다.


여기에 김의성은 댓글로 "돈을 더 달라고!"라고 적어 극중 연기한 다중인격의 모습을 드러냈다.


그의 발언에 폭소를 터뜨린 누리꾼들은 "아저씨 손 묶어야되겠네 또 정신을 놓으셨어!"라며 드라마 'W' 속 내용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MBC 드라마 W의 마지막 회는 오는 14일 수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성보미 기자 bom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