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들이 직접 그린 '북한 수용소'의 끔찍한 실태 (10장)

인사이트북한정치범수용소해체본부


[인사이트] 성보미 기자 = 일부 탈북자들은 북한 수용소 상황을 그림으로 남기며 북한의 잔악한 실태에 대해 고발해왔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각종 매체를 통해 배포된 이들의 그림들을 한데 모아 공유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상에서 퍼지고 있는 해당 그림들은 지난 2010년부터 최근까지 북한에서 정치범으로 수용소에 갇혔던 이들이 수용소 내부의 참혹한 실상을 그대로 묘사한 것들이다.


이 그림들은 국내에서도 몇차례 전시를 가졌으며 지난 2014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북한인권 보고서'에 수록돼 함께 보고된 바 있다.


과연 탈북자들이 주장한 북한의 고문 형태는 어떠했는지 그림을 통해 확인해보자.


1. 강제 낙태


인사이트


북한 수용소에서 아이를 밴 탈북 여성이 강제로 유산 당하는 장면이다. 보위부원의 위협으로 두 명의 죄수가 여성 배 위에서 널뛰기를 하고 있다.


2. 각종 고문 모습


인사이트


조사원이 지켜보는 가운데 각종 형태의 고문을 당하는 수감자들의 모습이다. 배고픔과 감당하기 힘든 노동 그리고 가혹한 고문을 받고 있다.


3. 풀 뜯어먹는 사람들


인사이트


일주일에 30분씩 햇볕 쬐는 시간을 주는데 이때 몰래 풀을 뜯어 먹는다. 하지만 그러다 들키면 그대로 죽임을 당한다.


4. 사체보관실


인사이트


사체 보관실의 사체 대부분에는 눈이 없다. 죽은 이의 눈알을 쥐들이 가장 먼거 파먹기 때문이다.


5. 경비대의 개가 어린 소녀를 잡아먹는 모습


인사이트


경비대에서 기르던 개가 어린 소녀들을 잡아먹어도 오히려 개를 사납게 잘 키웠다며 칭찬을 받는다.


6.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수인들 매질하는 경비대


인사이트


보위원이나 경비대는 수인들을 벌레만도 못한 존재로 취급하며, 자신들의 스트레스 해소 차원으로 매질을 하거나 죽이곤 한다.


7. 손등 밟기


인사이트


경비대들은 군화로 수용된 이의 발을 짓밟으며 역정을 내곤 한다.


8. 비둘기 고문


인사이트


높이 60cm의 벽에 양손을 묶은 채 장시간 방치해두는 처벌이다


9. 공개 처형


인사이트


도주를 시도한 정치범이나 중국 공안에 체포돼 북한으로 이관된 정치범들은 쇠줄로 코를 꿰고 발뒤축에 대못을 박아 때려 죽이게 했다.


10. 시계 고문


인사이트


시계 형벌은 수용소 간수들이 임의로 시간을 부르면 수감자가 팔다리를 사용해 시계의 바늘 모양을 나타내는 고문이다. 


한 임산부 여성이 신체적으로 완전히 탈진할 때까지 보위부원들에게 시계고문을 받았다.


성보미 기자 bom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