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 만에 '800 칼로리' 소모하는 신개념 다이어트 기구

인사이트Wittyfeed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단돈 8만원으로 3분 만에, 가만히 서서 '800 칼로리'를 소모할 수 있는 다이어트 기구가 개발돼 다이어터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위티피드는 '냉각 요법'을 통해 칼로리를 소모하는 신개념 다이어트 기구를 소개했다.


일반적으로 냉각 요법은 신체 통증이나 혈관, 수면장애, 우울증 등을 치료하는 의료 용도로 사용돼 왔다.


인사이트Wittyfeed


그런데 이번에 호주에서 개발된 원통형 '냉동방'은 최대 영하 140도까지 내려가는데, 약 3분간 서 있기만 해도 칼로리를 소모해주는 '다이어트 기구'다. 이용 가격은 75 달러(한화 약 8만원)다.


해당 기구를 개발한 크라이오피트니스(CryoFitness) 대표 피터 왓슨(Peter Watson)은 "원통 안에 들어가 있으면 신체는 추위로부터 장기를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칼로리를 소모하게 된다"며 "원통에서 나오면 바로 정상 체온으로 돌아오는데 그 과정에 약 800 칼로리가 소모된다"라고 설명했다.


기구 이용 시에는 속옷과 방한 장갑 및 부츠만 착용한다.


실제로 호주 에탈롱비치에 사는 여성 켈리 에드워즈(Kelly Edwards)는 발레를 하다가 생긴 신체 통증을 없애기 위해 해당 기구를 이용했다가 한 달 만에 옷 사이즈가 두 치수나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Wittyfeed


더불어 피터는 "이 다이어트 기구는 피부를 탱탱하게 하는 콜라겐 성분이 생성되는 것을 돕고, 기존 콜라겐이 분해되지 않도록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다만 방 안에 오랜 시간 들어가 있으면 저체온증이 될 위험이 있으므로 최대 3분만 이용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ittyfeed


문지영 기자 moonji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