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8살 '미성년자' 김소현의 키스신 본 엄마의 반응

인사이트tvN '싸우자 귀신아', Instagram 'wow_kimsohyun'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tvN '싸우자 귀산아'에서 김현지 역을 맡아 옥택연과 연기 호흡을 맞춘 김소현이 키스신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1999년생으로 올해 18살인 아역 배우 출신 김소현은 최근 tvN '싸우자 귀신아' 종영 이후 언론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극중에서 실제 나이보다 성숙한 연기를 펼쳤던 김소현은 박봉팔 역의 옥택연과의 스킨십 연기가 있었다.


이에 김소현은 "처음에는 대본 초반만 봤기 때문에 키스신이 많을 거라고는 생각하지도 못했다"며 "약간 어색하기도 하고, 풋풋한 설렘이 동반된 뽀뽀여서 찍을 때 불편한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tvN '싸우자 귀신아'


그러면서 "가족들 특히 엄마가 키스신을 잘 봐줬다. 그래서 신기했다"며 "이모가 전화 와서 '현지, 봉팔이 정말 잘 어울린다'고 좋아하시고 외할머니도 재밌게 챙겨 보셨다"고 가족들의 반응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실제 연애를 해본 적이 없다는 김소현은 애정신 연기에서 상당 부분 어려움이 있었다고 토로했다. 김소현은 "간접경험을 토대로 했는데 한계가 있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소현은 이어 이상형에 대해 "따뜻하고 착하고 자상한 사람이다"며 "키 같은 건 상관없고, 그냥 좋아하면 좋아하게 될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리틀 손예진'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김소현은 "예전엔 되게 좋았는데 선배님께 폐가 되는 거 아닐까 싶어 조심스러운 때가 있다"며 "나중에 나만의 색깔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연기에 대한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