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뜨고 있는 '엉덩이 찢어진 청바지' 패션 (사진)

인사이트Instagram 'kyliejenner'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부모님께 걸리면 '등짝'을 맞을 것 같은 패션 아이템이 등장했다.


지난 1일(현지 시간) 패션 잡지 코스모폴리탄에 따르면 해외 패션 피플 사이에서 '엉덩이 찢어진 청바지'가 유행 중이다.


'엉덩이 찢어진 청바지'는 이름 그대로 엉덩이 부분이 시원하게 뚫려있는 청바지다.


속살이 고스란히 노출돼 섹시미와 건강미를 뽐낼 수 있다.


최근 세계적인 톱모델 카일리 제너(Kylie Jenner)도 이 청바지를 입었다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한국 사회 정서상 입으려면 큰 용기가 필요해 보인다.


다만 해외에서 유행한 아이템은 몇 개월 뒤 한국으로 들어오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곧 한국에서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해외 온라인커뮤니티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