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부모님께 차 선물하고 카카오 택시 타고 다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경빈 기자 =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구설수를 조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23일 방송된 SBS 파워 FM '두시 탈출 컬투쇼'에는 김태균을 대신해 김희철이 스페셜 DJ를 맡았다.


이날 김희철은 "요즘 JTBC '아는 형님' 덕분에 주가가 상승하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조심해야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항상 '잘한다 잘한다'할 때 조심해야 한다는 김희철은 "'잘한다 잘한다' 했을 때 날뛰면 무슨 일이 생긴다"고 말했다.


김희철의 말에 정찬우는 "구설수 건이 있나 보다"고 말했고, 이에 김희철은 "음주 운전이나 각종 구설수가 안 생기게 차도 부모님께 드렸다"며 "요새 택시 이런 게 잘 돼있어서 카카오택시 타고 다닌다"고 말했다.


그리고 "아예 사건이 일어날 일을 안 하고 있다"고 단호하게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SBS 파워 FM '두시 탈출 컬투쇼'


김경빈 기자 kyoungb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