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방송중 화면에 잡힌 초특급 스포일러 장면

인사이트MBC 'W'


[인사이트] 성보미 기자 = 웹툰 속 주인공이 현실 세계로 나온다는 독특한 설정으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수목드라마 W.


최근 이 드라마에는 시청자들도 모르게 스포일러를 담은 내용이 방송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눈 깜짝할 새에 스쳐 지나가는 이 문제의 장면은 지난 3일 방송된 5회 '지난 이야기'에 드러났다.


※ 스포일러를 원하지 않는다면 뒤로 가기를 눌러주세요


인사이트MBC 'W'


이날 방송에는 앞선 내용들을 설명해주는 과정에서 웹툰 속 주인공 강철(이종석 분) 관련 신문 기사가 그려졌다.


시청자들은 'J&Global 시가총액 1조 8000억원'이라는 제목 아래에 쓰여진 흐릿한 글씨들을 조합해봤다.


이어 놀라운 내용들을 확인할 수 있었다.


''J& 글로벌 강철 대표의 살인미수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였던 피의자 오씨가 강대표의 부인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무혐의 처분을 받은 오씨가 강대표와 부부사이임이 밝혀지면서 오 씨의 정체가 큰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오씨는 지난해 5월 미국으로 출장을 갔던 강대표와 처음 만나 약 6개월간의 교제 끝에 결혼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같은 해 9월 시카고에서 결혼식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강대표가 프라임 호텔 옥상에서 피습 당시 오씨가 현장에서 도망친 이유는 두 사람이 당시 이혼을 고려할 만큼 관계가 심각했던 상황이라 언론에 발표되는 것에 매우 부담스러웠다고 진술했습니다.


오씨의 신분에 대해서는 그 어떤 것도 알려진 바는 없으며 J&글로벌 측도 오씨에 대해서는 강대표와 부부사이라는 것 외에는 그 어떤 것에 대해서도 공식적으로 언급하거나 발표한 것은 없습니다.


한편 오늘 낮 1시 법원을 나선 오씨는 경호원들과 함께 강대표가 머물고 있는 프라임 호텔 펜트하우스로 갔습니다.'


이같은 내용을 접한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드라마가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것 아니냐' 혹은 '그냥 낚시용이 아니냐' 등 추측들이 난무하고 있다.


성보미 기자 bom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