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8월 1일 미국간다…잭 블랙 만나나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성보미 기자 = 무한도전 팀이 드디어 미국에 간다.


27일 일간스포츠는 예능국 관계자의 말을 빌려 MBC '무한도전' 팀이 지난 6월 무산됐던 미국 특집 촬영을 오는 8월에 진행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무한도전 팀은 8월 1일 미국 LA행 비행기에 매니저 동반 없이 최소 인원으로 떠나며 일주일 가량의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국 특집에 대해서는 잭 블랙과의 만남이 성사될지 혹은 정준하가 약속했던 무서운 롤러코스터를 타는 미션이 이뤄질지 다양한 소문만 무성하다.


한편 같은날 무한도전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미국행을 준비 중이지만 무한상사 등 진행 중인 아이템이 마무리 돼야 하는 상황이라 날짜는 유동적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성보미 기자 bom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