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시청률 5% 달성하면 모든 프로그램 하차" 공약

NAVER TV캐스트 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개그맨 김영철이 하차 공약을 번복하며 새로운 공약을 내걸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시청률 3% 달성 공약을 이행하는 형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시청률 3%를 맞아 김영철의 하차 기자회견을 준비했고, 멤버들은 "논란도 없이 하차하는 최초의 연예인"이라고 김영철을 놀렸다.


김영철은 이영자 성대모사를 하면서 "그냥 옆에서 김희철이 하차 이야기를 하길래 생각없이 OK를 한건데 후회한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옆에 앉아 있던 김희철은 "하수구처럼 다 쏟아낼 수 있는 사람인데 하차하면 다른 사람이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고 민경훈은 "김영철을 보면 해볼만하다고 생각했다"며 김영철의 하차에 반대표를 던졌다.


이때 기자회견 사회를 보던 장성규 아나운서가 "제가 그 역할을 하겠다"며 고정 자리에 눈독 들여 큰 웃음을 선사했다.


결국 김영철은 시청률 5%를 달성하면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겠다는 새로운 공약을 내건 후에야 '아는 형님'에 돌아올 수 있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