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정형돈 '무도' 하차 후 자신 없어졌다"

인사이트(좌) MBC '무한도전' / (우)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하하가 정형돈의 부재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15일 bnt가 공개한 하하와의 인터뷰에서 하하는 MBC '무한도전'을 통해 오랜시간 함께해 온 정형돈의 부재에 대해 언급했다.


하하는 "가장 중요한 것은 형돈이 형의 컨디션이기 때문에 하루 빠리 회복해서 돌아오길 기다리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형돈의 복귀 시기에 대해서는 "우리가 답을 내놓을 수 있는 일이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특히 "형돈이 형의 일이 있고 난 후 내가 자신이 없어지더라"며 "그 빈자리는 채울 수 없는 부분이기에 힘들다"고 정형돈에 대한 그리움을 내비쳤다.


한편 '무한도전' 김태호 PD는 최근 정형돈과 만남을 갖고 복귀 시기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