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또 성폭행 피소…"나도 화장실에서 당했다"

인사이트

YTN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성폭행 혐의로 논란이 된 배우 박유천이 또 다시 경찰에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


16일 YTN은 유흥업소 여종업원을 성폭한 혐의로 논란을 일으킨 배우 박유천이 또 다른 여성 A씨로부터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 A씨는 고소장에서 지난해 12월 업소를 찾은 박유천이 화장실에서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화장실로 가서 얘기하자고 했다"며 "어디까지 받아줘야 하지 하고 있는데 성폭행했다"고 말했다.


여러 차례 거부 의사를 밝혔지만, 막을 수 없었으며 박유천이 강남구청에서 공익근무 하는 기간에 유흥업소를 찾아와 강제로 성관계를 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YTN


A씨는 "상대가 톱스타이고 자칫 생계수단까지 잃게 될까 혼자서만 속앓이 하고 있었다"며 "비슷한 사건이 또 있었다는 기사를 보고 용기를 내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유천에게 성폭행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한 유흥업소 여성은 "강제성이 없었다"면서 돌연 고소를 취하했다.


이에 강남경찰서는 혐의 유무를 명확히 하기 위해 박유천에 대한 수사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성폭행 사건'은 친고죄가 아니어서 신고자의 의사와는 관계 없이 처벌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에 정확한 사건 경위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박유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여성이 나타나면서 경찰의 수사 확대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