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사건으로 재조명 되는 박진영 '술집' 발언

인사이트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가수 박유천이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던 것과 관련해 JYP 엔터테인먼트 대표이자 가수 박진영의 과거 발언이 화제다.


박진영은 지난 2013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유흥업소 출입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해당 방송에서 박진영은 "우리 회사의 모든 직원들은 여자(접대부)가 나오는 술집은 절대 못 간다"며 "만약 가게 되면 바로 퇴사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직원들은 "그럼 어디서 만나라는 말이냐. 다들 그런 곳에서 만난다"며 거세게 반발했지만 박진영은 자신의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인사이트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그는 "그래서 '회사가 망해도 좋다. 여자가 접대하러 나오는 공간에 출입하는 순간 우리 회사를 떠날 생각을 하라'고 엄포를 놨다"고 덧붙였다.


이런 박진영의 소신 발언은 최근 가수 박유천이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사건과 맞물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누리꾼들은 "박진영이 JYP 소속 가수는 물론 전 직원들의 인성 교육을 담당한다던데, 참 올바른 사람인 것 같다", "대표가 이렇게 바른 사람이니 JYP 가수들은 말썽하나 부리지 않는 모양" 등 박진영의 올바른 모습에 대한 칭찬을 쏟아냈으며, 이 발언을 계기로 가수 박진영을 다시 보게 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