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형제, "유명 걸그룹 멤버에게 대시받은 적 있다"

Naver tvcast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서윤주 기자 =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연예기획자 용감한 형제가 걸그룹에게 대시받은 경험을 공개해 화제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용감한 형제는 과거 걸그룹을 트레이닝하는 과정에서 생긴 경험담을 공개했다.

 

MC 김구라의 "과거 걸그룹 멤버에게 대시를 받은 적이 있지 않냐"는 질문에 용감한 형제는 "(저한테) 관심을 보인 분이 있었다"며 입을 열었다.

 

용감한 형제는 "20대 때라 신인가수들 디렉팅을 직접 봐줬다. 거기서 듬직한 면을 본 것 같다"며 "혼내다가 자신에게 따뜻한 눈빛을 주면 그것에 끌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사심이 들어가면 일이 안 되니까 단 한 명도 사적으로 연락해 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된 '센 놈 위에 더 센 놈' 특집에는 다나, 이승철, 용감한 형제, 강인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서윤주 기자 yu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