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5' 양현석, 5년 만에 모자 벗었다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5' 

 

[인사이트] 나현주 기자 = 양현석이 심사위원으로 활약하고 있는 'K팝스타5' 결승전에서 드디어 모자를 벗고 등장했다.

 

10일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5'에서는 안예은과 이수정 중 우승자를 결정짓는 대결의 장이 펼쳐졌다.

 

이날 본격적인 결승전 무대에 앞서 MC 전현무는 "양현석이 특별한 날이라고 모자를 벗었다. 본인 머리 맞나?"고 물어 주의를 집중시켰다.

 

유희열은 "난 처음에 양악수술을 한 줄 알았다. 지드래곤인 줄 알았다"고 감탄했지만 박진영은 "지드래곤이 아니라 집 뒤에서 자른 머리"라고 짓궂게 놀렸다.

 

양현석은 "시즌1 때 모자를 한 번 벗었고, 5년 만에 모자를 벗으니 너무 창피하다"며 쑥스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현주 기자 nahj@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