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재현될까 무서운 국회의원들의 선거 전·후 (사진)


연합뉴스

 

[인사이트] 나현주 기자 = 4·13 총선이 코앞으로 다가운 가운데 과거 국회의원들의 당선 전후 '두 얼굴'을 비교한 사진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무성, 김태흠, 조원진 등 지난 선거에서 국민들의 선택을 받았던 국회의원들의 사진이 올라왔다.

 

2014년 6·4 지방선거 며칠 전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도와주십시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는 손팻말과 함께 지역구인 부산 영도구에 등장했다.

 

세월호 참사 등의 사안이 맞물리면서 '텃밭'이라고 할 수 있는 부산의 판세가 불리해지자 직접 읍소에 나선 것이다.

 


연합뉴스

 

수행원 한 명 없이 홀로 1인 시위에 나선 그는 최대한 불쌍하게 보이려 작정한듯한 모습이었다. 

 

이런 그가 선거가 끝나자 태도를 싹 바꿨다. 세월호 유족 창현 아빠가 자신의 앞에 무릎 꿇어도 "예~ 예~"만 반복하며 자리를 떴다.

 

"전국이 강남만큼 수준이 높으면 선거가 필요 없는데", "복지과잉으로 가면 국민이 나태해진다" 등 논란이 될만한 언행을 일삼았다.

 


김태흠 페이스북, 연합뉴스

 

김태흠, 조원진 의원도 선거철에는 소위 '읍소쇼'를, 선거 후에는 약자의 위치에 있는 사람에게 막말을 한 것으로 빈축을 샀다.

 

조 의원은 세월호 유족에게 "가만히 있으라"는 등의 막말과 삿대질을 했으며, 김 의원은 이들을 '노숙자'에 비유하고 청소 노동자들에게도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

 

국민들의 정치인들에 대한 불신이 갈수록 깊어지는 가운데 새누리당이 이번 선거운동의 콘셉트를 '야당심판론'에서 '반성과 다짐'으로 바꿨다는 소식에 또다시 불길한 예감이 스친다.

 

나현주 기자 nahj@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