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 논란'에 눈물 보인 '프로듀스101' 허찬미


Mnet '프로듀스 101'

 

[인사이트] 김유림 기자 = 허찬미가 최근 불거진 '인성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히며 눈물을 보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 101'에서는 '마인드 힐링 클래스'를 가진 연습생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속마음을 털어놓는 시간이 되자 허찬미는 "되게 밝고 긍정적인 성격이다. 그래서 힘든 걸 툴툴 털고 잘못해고 실수해도 당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독하고 자만하다는 등 (나와 관련된) 인성 논란이 불거지니까 슬프고 힘들었다"면서 "힘든 것을 제 자신이 더 몰라줘서 더 마음이 썩는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해당 편을 접한 시청자들은 "마음 고생을 했을 것"이라며 심심한 위로를 전하는 한편, "악마의 편집 희생자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허찬미는 '프로듀스101' 1화부터 인사를 하는 다른 연습생과 달리 인사 없이 등장해 태도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김유림 기자 coc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