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인공지능 개발사 인수할 것"...구글 본격적으로 추격하나


 

삼성전자가 인공지능 관련 소프트웨어 스타트업을 인수할 의향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블룸버그는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이인종 부사장과 진행한 인터뷰를 소개하며 삼성전자가 610억달러(약 71조 2천억원)에 달하는 현금성 자산으로 소프트웨어를 중시하는 회사로 변화한다는 전략을 밝혔다.

 

이날 이 부사장은 "인공지능을 포함한 소프트웨어 분야의 회사들 중 인수합병할 대상을 찾고 있다"며 "인공지능을 스마트폰 소프트웨어에 적용할 것"이라 밝혔다.

 

실제 삼성전자는 AI 스타트업 '비캐리어스(Vicarious)', 가사 로보틱스 스타트업 '지보(Jibo)'에 각각 2천만 달러와 2,530만 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이 부사장은 라며 "삼성은 소프트웨어보다 하드웨어를 중요시하는 회사라는 인식이 있으나 최근 분위기가 변하고 있다"며 "이제 소프트웨어가 하드웨어를 보조하기보다는 삼성전자를 이끌어나가게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은혜 기자 eunhy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