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가 집에서도 킬힐을 신고 다니는 사연

via 시그널 - Signal / Facebook

배우 김혜수가 연기자로서의 책임감과 프로정신이 남다른 것으로 전해져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출연자들은 김혜수의 자기관리가 철저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이날 한 기자는 "김혜수가 몸매를 유지하는 방법을 들었는데 20대 때부터 아랫배에 힘을 주는 게 버릇이 돼서 자세가 저절로 교정이 됐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혜수의 동생에 따르면 김혜수가 집에서도 킬 힐을 신을 정도로 평소에도 당당한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김혜수는 최고의 배우가 되었음에도 투철한 프로의식을 가지고 자기관리에 충실해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현장에서 김혜수의 관리 비법을 들은 여자 패널들은 배에 힘을 주는 모습으로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최희나 기자 heena@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