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모의 국수달인' 남편 "금수저 억울하다" (영상)

via SBS '생활의 달인' / Naver tvcast 

 

연예인 못지않은 뛰어난 외모로 주목을 받은 국수의 달인이 방송 이후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7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국수의 달인 최혜진씨와 남편 김호준씨가 다시 한 번 출연해 주목을 받았다.

 

혜진씨는 "제가 특출나게 예쁜 것도 아닌데 남편 너무 못생겼다고 공격하니 속상했다"라며 남편에게 쏟아지는 비난의 댓글에 속상함을 드러냈다.

 

특히 항간에 떠도는 '금수저' 소문에 대해 "이런 것까지 얘기해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가게도 전세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호준씨는 이를 증명하듯 하루에 2시간 남짓한 잠을 자며 늦은 밤까지 부모님이 운영하는 순댓국집 일을 돕는 성실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제가 전생에 나라를 구한 이순신이라는 반응이 있더라. 이렇게 예쁘고 착한 아내를 구했다면서.."라고 방송 이후 사람들의 반응을 담담하게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두 사람이 남들 눈 신경 쓰지 않고 지금처럼만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전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