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한일전' 중계한 안정환이 '축구팬'에게 당부한 말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안정환이 국가대표 선수 시절 '한일전'에 대한 심적인 부담감을 고백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via MBC​ 올림픽 최종예선 결승전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안정환이 국가대표 선수 시절 '한일전'에 대한 심적인 부담감을 고백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30일 밤 MBC에서 2016 리우올림픽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결승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김성주 캐스터와 안정환, 서형욱 해설위원의 해설로 생중계됐다.

 

이날 본격적인 중계에 앞서 안정환 해설위원은 "한일전은 선수 때 괴로운 경기였다"며 "꼭 승리를 해야 하는 경기기에 부담감이 보통 경기와 다르다"고 말했다.

 

국민들의 기대에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겪고 있는 스트레스가 상상을 초월한다는 설명에 시청자들은 큰 공감을 나타냈다. 

 

축구 선수들이 받고 있는 '심적 부담감'을 조금만이라도 생각해 달라는 조심스러운 부탁이었던 셈이다. 

 

via MBC​ 올림픽 최종예선 결승전

 

안정환은 이어 "지금 선수들도 스트레스가 클 것이다. 극복하지 못하면 승리에 걸림돌이 된다. 정신적으로 마인드 컨트롤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김성주는 "안정환 씨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또 나갈 생각이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안정환은 "안 나간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하지만 김성주는 "출연료 많이 줘도?"라고 다시 물었고 안정환은 "생각해보겠다"고 재치 있게 대답했다.

 

이날 경기는 김성주, 안정환, 서형욱이 중계를 맡았다. 안정환과 김성주의 축구 해설에도 불구하고 한국 대표팀은 일본에 2대3으로 석패해 시청자들에게 아쉬움을 남겼다.

 

전준강 기자 june@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