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피노 아이'의 아빠 신상 공개하는 '웹사이트' 등장

via kopinofather.wordpress

한국 남성들이 필리핀에서 현지 젊은 여성들과 동거하면서 아이를 낳고 모른 척하고 도망치는 파렴치한 일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들의 신상이 공개되는 홈페이지가 공개돼 논란이다.

홈페이지가 개설된 사실을 인사이트가 단독 취재해 보도했고, 이를 타 언론에서 보도하는 등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7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와 트위터 등 SNS 상에는 '코피노 아이의 아빠를 찾는다'는 홈페이지가 개설돼 남성들의 얼굴과 신상이 이목을 끌었다.

이 홈페이지는 아빠의 얼굴과 이름, 생년월일, 만난 장소를 알려주고 있다. 더불어 교제 기간과 어느 곳에서 지냈는지에 대한 정보까지 공개되고 있다. 

 

한국인(Korean)과 필리핀인(Filipino)의 혼혈을 뜻하는 합성어 '코피노(Kopino)'는 필리핀은 물론 한국에서도 큰 사회문제로 여겨지고 있다.

 

누리꾼들을 더욱 분노케 하는 대목은 '코피노의 아빠' 10명 가운데 9명이 필리핀으로 어학연수를 떠난 20대 대학생이라는 사실이다.

 


via kopinofather.wordpress

홈페이지에는 총 42명의 코피노 아이 아빠의 신상이 올라와 있었는데, 7일을 기준으로 코피노 가운데 23명이 아빠를 찾았다.

 

해당 홈페이지에는 아직 연락 오지 않은 아빠들의 사진과 신상이 있는 그대로 드러난 상태며, 아빠에게서 먼저 연락이 오거나 연락처를 알게 되면 바로 신상을 삭제해주고 있다.

 

홈페이지 운영자는 "많은 코피노 아이들이 아빠를 그리워한다"면서 "아이의 아빠거나 아는 사람이라면 바로 연락 해달라"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운영자는 "내 페이스북과 연동돼 있어서 꾸준히 업데이트할 계획"이라고 밝혀 그 파급력이 점차 더 커질 전망이다.

 

전준강 기자 jun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