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이 밝힌 돈 많이 못벌어도 '격투기' 고집하는 이유

via KBS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추성훈이 힘들어도 '격투기 선수'라는 직업을 포기하지 못하는 이유를 밝혔다.

 

31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추성훈, 추사랑 부녀가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추성훈에게 격투기를 꿈꾸는 이들에게 한마디를 해달라고 청했다.

 

추성훈은 "격투기를 하면 돈은 많이 못 번다"라며 "하지만 남자로서 격투기를 하면서 여러 사람들을 지켜줄 수 있다"고 격투기의 장점을 언급했다.

 

이어 추성훈은 "가족과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서 격투기를 계속하고 있다"라며 "힘들지만 그런 책임을 가지고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희나 기자 heena@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